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한민국 시도지사협의회 41차 총회 제주서 열린다

이승록 기자 leerevol@naver.com 2019년 01월 18일 금요일 11:36   0면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제41차 총회가 18일부터 19일까지 1박 2일간 제주에서 열린다.

라마다플라자 제주호텔에서 열리는 이번 총회에서는 ▲제로페이 전국 확산 추진 ▲시도 공동의견서 체결 ▲자치분권 TF 활동 경과 및 향후 계획 보고 ▲회관 매각 추진 상황 및 활용 방안 등을 논의한다.

이번 총회에는 원희룡 제주지사를 비롯해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경기지사, 김경수 경남지사 등 13명의 시도지사가 참가한다. 다만 부산시장, 충남지사, 경북지사, 강원지사 등 4명은 불참한다. 

특히 제41차 총회에서는 ‘자치조직권 보장과 재정분권 강화 등을 위한 공동의견서’를 발표한다.

시‧도지사들은 최근 정부가 발표한 '자치분권 종합계획' 이나 논의 중인 '지방이양일괄법(안)' 처럼 늘어나는 지방 사무와 책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지방자치법과 관련 법령에서 지방의 조직권을 제약하고 재정 분권의 강화가 이뤄지지 않는 점에 대해 문제의식을 공유할 계획이다.

이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으로 지방자치법을 전면 개정해 자치조직권을 보장하고 주민과 의회에 의한 자율적인 통제 방식을 전환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을 것으로 알려졌다.

'지방자치단체 행정기구와 정원기준 규정'에서 지나치게 상세하게 정하고 있는 지방조직에 관한 규정도 개정해 지역 특성에 맞는 조직 운영권을 보장해야 한다는 내용도 거론한다.

또 지방소비세율 6%포인트 인상을 통해 국세-지방세 비율 7:3을 확실히 달성하고, 균형발전의 국가 책임을 강화해야 한다는데 합의할 예정이다.

주민불편과 혼란을 초래할 수 있는 ‘광역단위 자치경찰제 도입방안’을 재검토해, 자치 경찰의 사무와 수사권을 국가경찰과 중복되지 않도록 명확히 배분하고 시·도지사의 권한과 책임을 강화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도 모은다.

이날 총회에 앞서 오후 2시 30분부터 시‧도지사 일동은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박은정)와 ‘민선7기 시·도지사 청렴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이날 협약은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함께 협력해 공정과 신뢰의 사회적 가치를 확립하고, 부정부패를 뿌리 뽑아 청렴한 사회를 만들어가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 시도지사협의회 41차 총회 제주서 열린다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