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4.3 추가 희생자 마감, 희생자 342명 등 총 2만1392명 접수

이승록 기자 leerevol@naver.com 2019년 01월 17일 목요일 11:26   0면
제주 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 실무위원회는 2018년 1월1일부터 12월31일까지 4·3희생자 및 유족에 대한 추가신고를 받은 결과 총 2만1392명(희생자 342명, 유족 2만1050명)이 최종 접수됐다고 17일 밝혔다.

이번에 추가로 접수된 4·3희생자 유형은 사망자 199명, 행방불명자 68명, 후유장애자 41명, 수형자 34명이다.

접수 현황을 보면 도내 2만185명, 도외 1187명, 국외 20명이다.

미신고자 발굴을 통해 후유장애자 41명(생존)과 수형자 34명(6명 생존)을 접수받았고, 불교계에서도 추가신고 기간 중 사찰 및 스님 피해조사 결과 희생자 10명을 추가 접수하는 성과가 나타났다.
 
4·3실무위원회는 그동안 6차례의 심사를 통해 희생자 185명, 유족 6526명에 대해 의결하고 4·3중앙위원회에 최종 심의·결정을 요청했다.

4·3중앙위원회는 지난해 11월 소위원회를 열어 희생자 22명, 유족 1433명을 심사한 바 있다.
 
허법률 제주도 특별자치행정국장은 “추가신고 접수가 마감됨에 따라, 빠른 시일 내에 사실조사를 마무리 하고 4·3실무위원회를 매월 개최해 희생자 및 유족 심사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4·3중앙위원회에서 최종 결정이 조속히 이루어져 유족들의 아픔이 해소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4.3 추가 희생자 마감, 희생자 342명 등 총 2만1392명 접수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