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유아부터 장애인까지...제주도, 전 연령 문화예술 교육 사업

한형진 기자 cooldead@naver.com 2019년 01월 16일 수요일 09:46   0면
제주도는 올 한해 전 계층을 대상으로 다양한 문화예술교육 사업과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올해 새로 시작하는 문화예술교육 사업은 유아문화예술교육 지원사업과 문화예술교육사 인턴쉽 지원사업이다.

유아문화예술교육 지원사업은 사회적 상호작용이 활발해지는 유아기에 예술적 감성과 창의성을 기르기 위한 프로그램이다. 미술관, 박물관, 도서관, 문화센터 등 공공시설과 문화시설이 주체가 돼 유아를 대상으로 체험·방문형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운영기관은 공모를 통해 선정되며, 올해는 5곳 안에서 기관을 선정해 프로그램비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문화예술교육사 인턴쉽 지원사업은 최근 3년 이내 문화예술교육사를 취득한 만 39세 미만 청년에게 실무경험과 일자리를 동시에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국·공립 공연장, 박물관, 미술관, 공공도서관, 문화의집 등 문화예술교육사 의무 배치 기관이 문화예술교육사를 직접 채용할 경우 인건비를 지원한다. 올해는 공모를 통해 3곳을 선정한다.

제주도는 기존 꿈다락 토요문화학교(청소년), 장애인문화예술 교육사업(장애인), 지역특성화 문화예술 교육사업(지역주민)과 함께, 세대별·계층별로 도민들에게 맞춤형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

조상범 문화체육대외협력국장은 “문화예술교육을 통해 유아·청소년은 전문 문화예술인으로서의 자질을 발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장애인은 자신을 다양하게 표현하고 소통할 수 있는 새로운 통로를 발견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성인은 문화예술을 적극적으로 누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문의: 제주도 문화정책과 064-710-3416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아부터 장애인까지...제주도, 전 연령 문화예술 교육 사업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