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양용찬추모사업회 "영리병원 허가 결정 규탄"

박성우 기자 pio@jejusori.net 2018년 12월 05일 수요일 21:29   0면
양용찬열사추모사업회는 5일 원희룡 제주도정의 녹지국제병원 허가 결정과 관련 성명을 내고 "도민의 삶을 옥죄는 영리병원 허가 결정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사업회는 "제주 도민은 공론조사를 통해 영리병원에 대해 토론하여 개설 불허를 권고했다. 원 지사도 이를 수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어 그동안 영리병원 개설 불허가 내려질 것이라는 기대를 한 도민이 많았다"며 "하지만 오늘 원 지사는 영리병원 개설 불허 권고를 무시하고, 구체적인 이유도 설명하지 않고 개설 허가 입장을 발표했다. 이는 도민 의견을 묵살한 비민주적인 폭거"라고 성토했다.

사업회는 "영리병원은 더 많은 중국인 관광객을 불러들이게 되어 다른 대규모 개발 사업 추진을 촉진하게 돼 제주도의 부동산 가격과 환경 파괴 등 제주도민의 삶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원 지사는 '제주 미래를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했지만, 이는 오히려 도민의 삶을 옥죄게 될 것"이라며 "원 도지사는 이후 도민의 분노에 직면하게 될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양용찬추모사업회 "영리병원 허가 결정 규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