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기고] 또 한 번의 선택, ‘자청비–오름에 부는 바람’

현행복 news@jejusori.net 2018년 12월 03일 월요일 14:42   0면
제주도립무용단은 지난 해 기획공연 <자청비>에 이어, 올해 다시 자청비를 무대에 올리는 새 작품 <자청비–오름에 부는 바람>을 마련했습니다.

농경신 자청비의 이야기는 제주큰굿에서 ‘세경본풀이’란 이름으로 구연되던 제주의 대표적 신화입니다. 오랜 세월 동안 제주 사람들에게 친숙하게 자리 잡아 왔던 자청비를 소재로 한 작품은 창단 30주년을 앞둔 우리 도립무용단과는 각별한 인연이 있습니다. 

무용단 창단 시에는 <생불화>(1990)란 제목으로, 이어서 <무속악의 어울림 자청비뎐>(1996), <서천꽃밭>(1998), <생불화(生佛花)>(2000), <자청비(自請妃)>(2017)란 타이틀로 이미 작품의 완성도를 높여왔습니다. 

212138_247431_5849.jpg

모든 일처리를 스스로 자청(自請)해서 해결하려 들면서 꿈을 이뤄내는 위대한 여신(女神)의 자기 초월적인 환상여행은, 마치 오름에 부는 바람이 자연을 춤추게 하듯 황홀하기만 합니다. 하늘과 땅을 이어주는 오름의 우주적 생명성이 여신 자청비란 인물의 내면적 속성으로 자리하면서 자신에게 주어진 고난의 운명을 지혜롭게 해결해나가도록 작용합니다. 

결국 자청비는 하늘나라 시부모의 무서운 시험을 거쳐야 풍농의 여신이 될 수 있었는데, 불타는 숯불 위의 날선 칼 다리를 걸으면서 올리는 그녀의 기도는 마치 처절한 외침이자 구원의 바람소리처럼 오름 위를 진동시킵니다. 

“하늘이여 이 자청비를 돌보소서. 찬 비 내려 뜨거운 칼날을 식히시고, 이 몸을 날렵하게 날도록 하시어 저 타는 불구덩이에 떨어지지 말게 하시고, 나를 지켜보는 우리 님을 위해서라도 서슬 퍼런 칼날 위로 나를 건너게 하소서.”

img_0014.jpg
▲ 현행복 제주도 문화예술진흥원장. ⓒ제주의소리
탄탄하고 짜임새 있는 구성의 대본, 동서양을 넘나드는 이색적인 선율의 음악, 여기에 전통과 현대의 융복합적인 춤사위가 안무로 뒷받침되면서 더욱 생동감 있고 완성도 높은 무대가 여러분 앞에 펼쳐질 예정입니다. 

오는 12월 7일과 8일, 문예회관에 오시면 여러분들의 마음에 오래 기억되면서 따스함과 즐거움이 넘쳐나는 무대를 만날 수 있습니다. / 현행복 제주도 문화예술진흥원장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고] 또 한 번의 선택, ‘자청비–오름에 부는 바람’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