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제주시 조설대서 '제6회 집의계 애국선구자 경모식'

이동건 기자 dg@jejusori.net 2018년 11월 27일 화요일 16:49   0면
제주시 오라동 연미마을 조설대에서 ‘제6회 조설대 집의계 애국선구자 경모식’이 열린다. 

오라동과 조설대경모식추진위원회는 오는 12월1일 조설대에서 경모식을 개최한다고 27일 밝혔다.

추진위 주관으로 진행되던 행사는 올해 오라동이 공동 주관하면서 격상됐다.

경모식은 유림 12인이 조선의 자주독립과 항일운동 애국정신을 이어 경모하기 위해 2013년부터 매년 12월 첫째 토요일에 열린다.

올해는 행사 당일인 1일 오전 10시 제주도청 제2청사 앞에서 거리행진을 시작해 오전 11시 조설대에서 경모사, 헌시낭독, 징의계의 얼을 기리는 퍼포먼스 공연 등으로 치러진다.

오라동 관계자는 “자주독립의 숭고한 정신을 계승하고, 자긍심을 고취하는 교육의 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시 조설대서 '제6회 집의계 애국선구자 경모식'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