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세계적 거장들, 제주에서 오버투어리즘과 건축을 논하다

이승록 기자 leerevol@naver.com 2018년 11월 13일 화요일 18:04   0면
제주도와 제주도건축사회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제주국제건축포럼 조직위원회가 주관하는 '2018 제2회 제주국제건축포럼'이 ‘지속가능한 도시를 위한 포스트 투어리즘’이라는 주제로 오는 29일부터 12월1일까지 제주한라대학교 한라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다.

2016년 1회를 시작으로 올해 2회째를 맞는 ‘제주국제건축포럼’은 제주에서 2년마다 열리는 유일한 국제건축행사이다.

국내외 저명한 건축가들이 제주를 찾아 글로벌 건축・도시 환경과 제주가 겪고 있는 공동의 문제점과 현안을 공유하고 그 해법을 모색하는 시간될 전망이다.

행사 첫 날인  29일에는 서울, 부산, 영주, 창원 등 국내 주요도시 건축・도시 전문가들이 참여해 국내 건축・도시 정책에 대한 현안을 공유하는 ‘도시건축정책교류세미나’가 개최된다.

행사 둘쨋날인 본 행사에는 김유정 제주문화연구소장의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아르헨티나 출신이자 2017년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공동감독이었던 바르셀로나 도시계획 대표 윌리 뮐러 ▲일본 요코하마 국제여객터미널을 설계해 세계적인 명성을 얻고 있는 스페인의 알레한드로 자에라 폴로 ▲‘왕슈’, ‘장영화’ 등과 함께 중국의 3대 건축가로 알려진 리우 지아쿤 ▲나오시마 홀, 이누지마 세이렌쇼 미술관 등을 설계한 일본의 유명 건축가 삼부이치 히로시가 연사로 나서 오버투어리즘과 건축을 매개로 주제발표와 토론을 진행한다.

마지막 셋째날에는 제주가 겪고 있는 오버투어리즘의 문제를 함께 체험하고 고민하기 위해 관광객들이 몰리는 주요마을과 제주의 자연 환경을 둘러보는 공식투어 행사를 마지막으로 행사가 마무리된다.

이번 행사는 제주국제건축포럼 홈페이지(http://jejuiaf.org)를 통해 온라인 사전등록이 가능하며, 행사 당일 현장등록도 받고 있다. 다만 공식투어 행사는 사전등록을 통해야만 접수가 가능하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계적 거장들, 제주에서 오버투어리즘과 건축을 논하다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