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학생독립운동일 맞아 역사현장 찾은 제주 학생들

박성우 기자 pio@jejusori.net 2018년 11월 08일 목요일 17:06   0면
1.jpg
제주중앙고등학교가 제89주년 학생독립운동기념일을 맞아 지난 10월 29일부터 11월 3일까지 교내외 기념행사를 진행했다.

제주중앙고는 독립운동기념일 행사를 진행하기에 앞서 지난달 29일 수업을 통해 학생독립운동이 일어나게 된 원인과 과정에 대해 배우는 시간을 가졌다.

이후 지난 1일에는 학생회가 중심이 돼 퀴즈풀기와 광주학생운동 격문암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학생들의 자치역량을 강화하고 학생 정신을 계승토록 했다.

2일과 3일에는 학생독립운동의 시작지인 광주를 직접 찾아 광주일고, 광주학생독립기념탑 및 기념관, 5.18 국립묘지 등을 직접 방문했다.

특히 학생독립운동기념일이 올해부터 정부기념식으로 격상됨에 따라 국립아시아문화정당에서 개최된 기념식에는 제주중앙고 12명의 학생회 간부들과 3명의 교사들이 공식으로 초청 받았다.

학생독립운동 기념식에 참가한 진혁상 학생회장은 "교과서에서만 배웠던 학생독립운동에 대해서 직접 참배를 하면서 그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릴 수 있었고 정의란 무엇인가에 대해 재인식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채칠성 제주중앙고 교장은 "교내에서 행사를 매년 진행해 왔었지만 특히 올해에는 제주중앙고가 기념식에 정식 초청받아서 더욱 뜻깊은 행사가 됐다"며 "학생독립운동기념일 뿐만 아니라 제주의 아픈 역사인 4.3도 함께 학생들에게 기억되고 다음 세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로 89번째 맞는 학생독립운동일은 1929년 11월 3일 광주에서 발발했으며 서울과 대구 등 전국으로 번졌다. 학생운동에 큰 영향을 준 것으로 평가받는 학생독립운동은 3.1운동, 6.10만세운동과 함께 3대 독립운동으로 꼽힌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학생독립운동일 맞아 역사현장 찾은 제주 학생들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