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세 살배기 딸 이어 실종 엄마도 제주 해안서 싸늘한 주검으로

김정호 기자 newss@hanmail.net 2018년 11월 07일 수요일 21:33   0면
1.jpg
▲ 7일 오후 6시39분 제주항 7부두 하얀등대 앞 방파제에서 실종된 30대 여성의 시신이 발견돼 해경이 인양 작업을 벌이고 있다. <제주해양경찰서 제공>
마지막 행적 확인 닷새만인 7일 제주항서 발견...딸 발견된 지점과 동쪽으로 18km 거리

이불에 덥힌 세 살배기를 가슴에 품고 바다쪽으로 향했던 실종 여성이 결국 숨진채 발견됐다. 딸이 싸늘한 시신으로 인양 된지 사흘만이다.

7일 오후 6시39분 제주항 7부두 하얀 등대 앞 방파제에서 낚시객이 여성 변사체를 발견해 112에 신고했다. 해경은 119와 공동으로 시신을 인양해 제주시내 병원에 안치했다.

발견 당시 여성은 긴 생머리에 곤색 점퍼와 검정색 레깅스를 입고 있었다. 해경이 지문을 확인한 결과 변사체로 발견된 장모(3)양의 엄마인 장모(33)씨로 최종 확인됐다.

장씨가 인양된 지점은 마지막 행적이 확인된 용담3동 해안에서 동쪽으로 5km 떨어진 곳이다. 반면 딸은 반대편인 애월읍 신엄리에서 발견됐다. 두 지점은 18km 가량 떨어져 있다.

해경은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내일(8일) 부검을 실시하기로 했다. 폐에 물이 찬 정도를 확인해 익사 여부를 판단하기로 했다. 국과수에 플랑크톤 검사도 의뢰할 계획이다.

엄마도 익사로 확인 될 경우 모녀가 바다로 투신했을 가능성이 커진다. 딸의 경우 부검 결과 전형적인 익사라는 소견이 나왔다. 외부 충격으로 인한 외상은 발견되지 않았다.

2.jpg
▲ 7일 오후 6시39분 제주항 7부두 하얀등대 앞 방파제에서 실종된 30대 여성의 시신이 발견돼 해경이 인양 작업을 벌이고 있다. <제주해양경찰서 제공>
장씨는 10월31일 오후 3시쯤 경기도 파주에서 어린이집에서 귀가중인 딸을 데리고 김포공항으로 향했다. 이어 제주행 편도 항공권을 구입하고 오후 8시36분 비행기에 올랐다.

제주에 도착한 모녀는 당일 오후 10시28분쯤 3번 게이트를 통해 공항을 빠져 나온 뒤 택시를 이용해 제주시 삼도동의 한 모텔로 향했다. 이 곳에서 이들은 2박을 했다.

장씨는 11월1일 숙소 인근 마트에 들러 극단적 선택을 할 때 사용할 수 있는 여러 물품을 구입했다. 실제 모텔 욕실에서는 불에 그을린 흔적까지 나왔다.

2일 오전 2시31분 모녀는 모텔에서 나와 택시를 타고 7분 뒤 용담3동 해안도로에서 내렸다. 당시 장씨는 이불에 감싼 딸을 품에 안고 서쪽 해안도로로 향했다.

오전 3시50분에는 해안으로 이어진 계단으로 내려갔다. 이 모습이 경찰이 확인한 모녀의 마지막 행적이다. 경찰과 해경은 모녀의 투신 가능성을 높게 보고 일대를 집중 수색해 왔다.

해경 관계자는 "발견당시 장씨는 테트라포드 사이에 껴 있었다"며 "신원이 확인 된 만큼 내일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 제주항 7부두 하얀등대 앞 방파제에서 인양된 30대 여성의 시신이 제주시내 종합병원으로 옮겨져 검시와 지문확인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제주의소리
4.jpg
▲ 제주해경 감식반이 제주항 7부두 하얀등대 앞 방파제에서 인양된 30대 여성의 시신에서 지문을 확보하고 신원 확인을 위해 제주지방해양경찰청으로 이동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16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생활고 2018-11-08 20:58:06    
생활고에 시달려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는 가사를 접하며 · · ·
우리가살고있는세상
참 힘든세상이네요
33세살3살 모녀를 죽음으로 까지 가게하는 · · ·
하늘나라 가서는 행복하게
· · · · ·
110.***.***.145
profile photo
제주청년 2018-11-08 15:03:27    
3살 아이는 무슨죄인가?
너무 슬프다. 가짜뉴스 였으면...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223.***.***.228
profile photo
부모의심정 2018-11-08 14:29:11    
새벽바다에서
얼마나 고통스러웠을까..

아무리 힘들어도
엄마가 참 밉다
211.***.***.17
profile photo
ㅠㅠㅠ 2018-11-08 11:43:27    
무슨 사연이... 결혼생활이 이리도 쉽지 않은가봅니다. 그래도 극단적인 선택은... 살암시민 살아지는디...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59.***.***.195
profile photo
토박이 2018-11-08 11:24:46    
엄마품에서 따뜻하게 잠잘시간에 바닷가로향한 최후의 선택 차가운 바닷물과의 싸움 눈물납니다 부디 어려움 고통없는 곳에서 활짝 웃으시며 사시길 기도드립니다
39.***.***.161
profile photo
ㅇㅇㅇ 2018-11-08 10:56:04    
앞으로 이런일 이 안일어나길바란다
121.***.***.121
profile photo
슬프다 2018-11-08 10:05:31    
무슨 사연이 있길래.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21.***.***.28
profile photo
오름지기 2018-11-08 09:39:31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너무 슬프네요
211.***.***.202
profile photo
슬프다 2018-11-08 09:24:12    
안타깝네요....저세상에는 편히 쉬시길........
118.***.***.4
profile photo
모녀 2018-11-08 08:50:04    
고인의명복을빕니다
110.***.***.145
profile photo
사라봉 2018-11-08 08:49:22    
3살된 아기가 너무 안 됐다, 전에도 부모들 때문에 이런일 들이 종종 발생하는데,키울 자격이나 능력이 안 되는 사람들은 아이를 낳지 말아야지,낳았으면 성인될때까지 잘 키워야지 이게 뭐냐,,
211.***.***.213
profile photo
제주타임 2018-11-08 00:19:15    
안타까운일입니다.
남의 일이 아니라 .....
어렵고 힘든 시기에 모두들 힘내시길 .....
112.***.***.201
profile photo
너무 슬퍼요 2018-11-08 00:14:42    
너무 슬픈일이 또 일어 났네요
이나라가 이리도 살기 힘든 나라가 되었을까요
아직도 부정부패가 판치는 대한민국에서 착한 서민들만 죽어나가고 있는듯해서 가슴이 아프네요
아가야 좋은 세상에서 따뜻하게 살아가길 바란다
14.***.***.17
profile photo
뭘까 2018-11-07 23:49:27    
왜 이 먼 제주도까지와서...
그렇게 가셨을까..
안타깝네...
125.***.***.89
profile photo
서귀포맘 2018-11-07 23:06:44    
가슴이 아프네요.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25.***.***.78
profile photo
윗세오름 2018-11-07 22:36:19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218.***.***.241
삭제
세 살배기 딸 이어 실종 엄마도 제주 해안서 싸늘한 주검으로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