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담배, 너 같은 괴물도 이길 수 있다구”

좌용철 기자 ja3038@hanmail.net 2018년 11월 04일 일요일 14:00   0면

1.jpg
▲ 제주도교육청이 마련한 '중독예방 또래 상담가' 프로그램 2회차 교육이 4일 오전 10시 제주벤처나루 10층 세미나실에서 진행됐다. ⓒ제주의소리
제주도교육청, 4중독예방 또래 상담가프로그램 2회차 괴물과의 한판 승부진행

1회차 교육이 맛보기였다면 2회차 교육은 분위기부터 사뭇 진지했다. 아이들은 술과 담배, 게임, 폭력 없는 세상을 주제로 이들 괴물과의 한판 싸움을 준비해야 했다.

제주도교육청과 제주의소리가 공동으로 진행하는 학생흡연 등 중독예방치유프로그램인 중독(흡연) 예방 또래 상담교육’ 2회차가 4일 오전 10시부터 제주벤처마루 10층 세미나실에서 진행됐다. 미리 신청한 중고등학생 50여명이 참여했다.

진행은 미술치료와 상담심리 전문가인 백경미 남원중 교사가 맡았다. 김형민(무릉초), 허혜경(도련초), 이유경(신성여중), 홍주연(제주제일중) 교사도 도우미로 나섰다.

이날 교육은 8개 모둠별로 담배 없는 세상 술 없는 세상 게임 없는 세상 폭력 없는 세상 등 4개 주제 중 하나를 정해 그림으로 표현하는 미술치료 방식으로 진행됐다.

2.jpg
▲ 담배개비를 이용해 'No Smoking! 금연'을 표현한 모둠. 활동이 끝난 후 이들은 모둠이름을 '금연왕 스모킹'으로 정했다. ⓒ제주의소리
담배 없는 세상을 주제로 잡은 모둠이 4개로 가장 많았고, 술 없는 세상 2, 게임 없는 세상과 폭력 없는 세상을 주제로 잡은 모둠이 각각 1개였다.

그림을 그리는데는 준비된 재료들 외에 필요한 것은 직접 사기도 하고, 길거리에서 담배꽁초며 담뱃곽, 심지어 휴지통을 뒤져 술병 뚜껑을 주어온 학생들도 있었다.

담배 없는 세상 주제에 참여한 조예성 학생(제주일중 2학년)아빠는 담배를 피우지 않는다면서도 프로그램에 참여하다보니까 정말 담배를 피워서는 안되겠다는 생각을 갖게 됐다. 담배를 피우는 아이들이 있으면 적극적으로 말리게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모둠은 담배 피우는 사람과 피우지 않는 사람의 폐를 대비시켜 담배를 피우지 않은 경우 깨끗한 몸, 세상 이미지를 잘 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아이들은 술병 뚜껑을 이용해 금주를 합시다글씨를 만들기도 했고, 담배를 부러뜨리고, 담뱃가루를 뿌려 ‘No Smoking!’을 표현하기도 했다.

5.jpg
▲ 게임 없는 세상을 주제로 그림을 완성해나고 있는 모둠. ⓒ제주의소리
게임중독의 위험을 표현한 게임하지 말자모둠은 가장 뛰어난 작품성(?)을 보여줬다. 게임에 빠지면 총을 쏘게 되고, 도박에도 빠질 수 있다는 경고를 바다와 육지가 오염된 모습을 표현했다.

참여한 학생들 중 유일하게 휴대전화가 없는 현지혜 학생(제주동여중 1학년)핸드폰 게임에 푹 빠진 친구들도 많다. 무엇이든 지나치면 좋지 않을 것 같다고 게임중독뿐 아니라 담배폭력의 폐해를 과유불급이란 단어로 정리해줬다.

1111일 열리는 3회차 교육은 심화 1단계 과정으로 진행된다. 술 마시고, 담배 피우고, 게임에 빠지고, 폭력에 시름하는 몸상태를 표현해보며 중독의 심각성을 체험해보게 된다.

4.jpg


6.jpg
▲ 금연하는 세상과 흡연하는 세상을 대비시킨 모둠활동. 금연하는 세상에는 꽃이 피고, 환한 빛을 비추는 반면 흡연하는 세상에는 먹구름이 잔뜩 끼고, 담뱃불로 인한 산불위험을 알리고 있다. ⓒ제주의소리
7.jpg
▲ 술을 많이 먹으면 망가지는 모습을 담았다. ⓒ제주의소리
9.jpg
▲ 제주도교육청이 마련한 '중독예방 또래 상담가' 프로그램 2회차 교육이 4일 오전 10시 제주벤처나루 10층 세미나실에서 진행됐다. ⓒ제주의소리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3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봉원 2018-11-05 13:01:48    
기획의 발상이 참 좋아 보이네요.긍정의 마음으로 응원할께요.
112.***.***.234
profile photo
도민 2018-11-05 04:34:21    
담배 없는 세상, 술 없는 세상, 게임 없는 세상, 폭력 없는 세상..말뿐없는 세상..
교육청의 학생들 대상으로 말장난을하는거지.. 하지마라. 하지마라..
술, 담배 교육청이 나서서 제조, 담배 금지시켜라..그럼 해결된다.
게임? 지금애들모여놓고 하는것도 일종의 게임이다. 결과를 정해놓고 하는 토론게임. 장단점이 있어.
폭력없는 세상을 만들려면 교육부가 인성교육을 시키면 된다. 사라지지는 않겠지만 줄어든다.

학생들에게 동기부여를 시켜야 돼는데.. 학생들을 세뇌 시키고 있다..이것이것은 나쁜것.. 하지마라.


39.***.***.68
profile photo
글쎄 2018-11-05 04:12:04    
어른들도 금주는 물론이고 절주도 안되는데, 애들이 잘 되겠어요?
이렇게 하면 거기에 빠진 애들의 상황을 이해할 수 있나요?
원인은 놔두고 결과만 못하게 하려 애쓰면 그 효과가 있을지 궁금하네요.
더구나, 이걸 기획한 분은 애들 사이에서 게임속에서의 대화와 그 세계를 이해는 하고 있나요?
219.***.***.38
삭제
“담배, 너 같은 괴물도 이길 수 있다구”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