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개미의 굴욕

'아기 무당벌레'에게 사타구니를 허용하다

송현우 시민기자 nang0518@hanmail.net 2006년 08월 04일 금요일 06:36   0면

굴욕(屈辱)의 사전적 의미는 ‘남에게 억눌리어 업신여김을 받음’입니다. 굴욕하면 처음 떠오르는 역사적 인물은 우선 한신입니다.

독자제위께서도 익히 아시는 것처럼, 한신은 유방 휘하의 명장으로 한나라 3걸 중의 한 사람이자 오늘날 ‘세계의 명장’으로 평가받는 인물이기도 합니다.

   
 
▲ 송현우 화백
 
그가 젊었을 때 끝까지 굴욕을 참으며 불량배들의 사타구니 밑을 기어나간 ‘사건’은 너무나도 유명합니다. 불량배들의 사타구니 밑을 기어가면서 그는 이런 생각을 했다고 역사는 전합니다.

‘한순간의 굴욕을 참지 못한다면 어찌 대장부라 할 수 있으며 장차 어떻게 큰일을 할 수 있겠는가?’

마침내 한군의 대장이 된 그는 전략.전술 면에서 태공망과 비견될 만큼 뛰어나 유방이 천하의 패권을 잡는데 중추적 역할을 했습니다.

‘한신의 굴욕’과 비견되는 굴욕으로 서양에선 황제가 교황에게 무릎 꿇는 사건인 소위 ‘카노사의 굴욕’이 있습니다.

카노사성(城) 밖의 눈 속에서 3일간 서서 교황에게 용서를 구하고 겨우 사면을 받은 신성로마황제 하인리히 4세.

그러나 이 사건은 실리적인 면에서 황제의 정치적 승리를 평가되고 있습니다.

우리가 추앙하는 이순신 역시 명나라 도독 진란의 갖은 횡포를 묵묵히 받아들였습니다. 심지어 판옥선까지 바치는 수모와 굴욕을 견뎌내기도 했습니다.  ‘왜적 섬멸’이라는 궁국의 목적을 위해서 말입니다.

세 인물의 경우를 들었지만 굴욕을 참는 일은 의지를 갖춘 우리 인간만이 할 수 있는 일이겠지요. ‘약육강식’이 지배하는 동물이나 곤충의 세계에선 어림없는 일입니다. 게다가 약자가 강자의 사타구니를 기어가는 일은 상상할 수도 없는 일입니다.

그러나 ‘황당한 굴욕’을 목도한 일이 있습니다.

주인공은 ‘강자’인 개미와 ‘약자’라고 할 수 있는 무당벌레입니다.

개미 한 마리를 집중해서 두어 시간 동안 사진을 찍고 있었는데 우연찮은 순간에 ‘약자’인 무당이 ‘강지’인 개미의 사타구니 밑을 순식간에 ‘조르르’기어가더군요.

정작 굴욕을 느낀 것은 무당벌레가 아니라 기습적으로 사타구니 밑을 허용한 개미였다는 생각을 합니다. 사진 설명으로 이어가겠습니다.

                                          ▲ '오늘의 주인공'인 개미(효과음 '두웅!')

▲ 엉덩이에 곰팡이(?)가 생긴 것으로 보아 '할아버지 개미'인 듯 싶습니다)
 
▲개미의 먼 발치에 어린 무당벌레 한 마리가 있습니다.

▲ 오늘의 또 다른 주인공은 '겁대가리'상실한 '아기 무당벌레'
 
▲ 효과음 '두둥!!'(조명 비슷한 것은 위의 나뭇잎 사이로 스며든 햇살입니다.)

▲ 개미에게 슬슬 접근하는 무당벌레.

▲ 돌진! 개미고 뭐고 보이는 게 없는 무당벌레.
 
▲ 개미 사타구니로 돌진하는 '겁대가리 상실한 '무당벌레. 되레 놀라는 듯 싶은 개미

▲ 사타구니 밑 통과 직전의 순간

▲ 순식간에 가볍게 통과! (이 장면을 찍고 '연사 모드'로 찍지 못한 걸 후회했습니다.설마 했는데 진짜로 사타구니 밑을 기어갈 줄이야!)

▲ 어안이 벙벙...황당해 하는 듯 싶은 개미

▲ 총총걸음으로 무당벌레는 사라지고...

▲ '대체 뭔 일이래?'라고 말하는 듯 싶은 개미

▲ 대체 저 놈은 뭐하는 놈이야?라고 말하는 듯 싶은 개미

▲ 아이구!이런 굴욕이 있나!!  휘~~청!
 
▲ 다시 또 출현한 무당벌레
(개미 주변의 물은,개미의 '오바이트'가 아니라,이 두 놈의  사진을 찍고 있는 필자의 땀입니다)

▲ 오히려 놀라는 듯 싶은 개미 "야,이놈아! 너,너 뭐야?"
 
▲ "에구머니나!"

▲ '벌러덩!'
 
▲ 에구구,일단 도망이다! 내가 무서워서 피하는 거 아니다~!

▲ 뭐 저따위가 다 있어?
 
▲ '에효~! 오늘은 정말 힘든 하루였어.
겁대가리 상실한 무당벌레 놈까지 기어다니고...세상 말세야,말세!'라고 말하는 것 같습니다.
(어디까지나 제 상상입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8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촌놈 2006-08-04 07:28:11    
탁월한 관찰입니다. 불더위를 식혀주는 좋은 기사에 박수를 보냅니다.
59.***.***.32
profile photo
새벽41 2006-08-04 08:00:44    
사진속에 무당벌레는 과일나무에 해충인 가루깍지벌레를 잡아먹는 익충인 애홍점무당벌레입니다
222.***.***.35
profile photo
소도리 2006-08-04 23:07:27    
항상 가까이서 송화백을 보면 참으로 대단하다라는 느낌을 종종 받는다.
인생이니 철학이니 많은 사람들이 운운하지만
바로 내 옆에서, 하찮케 생각하는 구석에서
이루어 지고 있다는 것을...
218.***.***.144
profile photo
송현우 (nang****) 2006-08-05 06:18:18
누구신지 알 듯 말 듯 하지만(아마 고모 후배 아니면,양모 친구거나,아니면 김모 선배님)
늘 관심과 성원을 보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좋은 기사를 위해 늘 노력하겠습니다. 꾸벅~!
218.***.***.87
profile photo
송현우 (nang****) 2006-08-05 06:19:48
곤충은 제 사진의 중요한 '화두'이기도 합니다.
가르침 주셔서 감사합니다.
제가 공부를 더 해야겠군요.
218.***.***.87
profile photo
송현우 (nang****) 2006-08-05 07:21:45
제가 아는 소도리 님 맞습니까?
나중에 소주나 한 잔 하십시다.
218.***.***.87
profile photo
현길남 2006-08-05 11:28:24    
힘든건 개미가 아니라 형님인듯 합니다.
펜 대신 카메라를 들어도 다 잘햄수다.
오랜만입니다.
61.***.***.20
profile photo
송현우 (nang****) 2006-08-05 14:39:24
간만이구먼 ^^
기회 닿으면 한번 만납시다.
61.***.***.212
삭제
개미의 굴욕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