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교통약자지원센터 근로자 "제주도가 직접 교섭 나와라"

이동건 기자 dg@jejusori.net 2017년 10월 12일 목요일 11:37   0면
IMG_4334.JPG
제주도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소속 일부 근로자들이 임금교섭 결렬 등을 이유로 파업을 예고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제주지역본부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분회는 12일 오전 10시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원센터와의 임금교섭이 결렬됐다. 마지막 요구안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파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지원센터는 '제주도가 예산을 지원해주지 않아 임금을 인상해줄 돈이 없다'고 말하고 있다. 실질 사용자인 제주도가 오는 16일까지 직접 교섭에 나서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 파업 돌입 전 마지막 요구”라고 제주도와의 직접 교섭을 요구했다.

분회는 “교통약자이동지원사업은 제주도가 직접 운영해야 하는 상시 지속 업무다. 하지만 제주도가 민간기관으로 떠넘겼다. 공공성 강화라는 이유로 운행시간과 이용대상자를 확대해왔지만, 예산 지원이 부족하다. 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 제주도가 직접 운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제주도에 따르면 교통약자지원센터 차량을 운전하는 근로자는 46명, 교통약자를 위한 지원 차량은 총 40대다. 이와 별개로 임차택시 10대가 추가로 운영되고 있다.

지원센터 차량을 이용하는 교통약자는 갈수록 늘고 있는 추세다. 지난 1월 이용건수는 약 9500건이었지만 8월에는 1만4000건까지 늘었다.

이와 관련 제주도 관계자는 “지원센터에서 필요 예산을 책정하면 예산을 반영하고 있다. 올해의 경우 지원센터를 이용하는 교통약자가 늘어나면서 유류비 등 생각지 못한 예산이 더 쓰인 것으로 파악된다. 올해는 추경이 끝나 내년에 예산을 반영하려고 준비중”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약자 2017-10-13 14:43:57    
정부 시책과 거꾸로 가는 제주도..
전형적인 탁상 행정..
생색내기 행정에 피해는 고스란히 직원과 장애인에게~~
211.***.***.131
삭제
교통약자지원센터 근로자 "제주도가 직접 교섭 나와라" sns